노동조합 소식

Home 알림노동조합 소식

2019년, 현대제철 비정규직 차별철폐 원년으로

  • 작성자관리자
  • 작성일2019-05-22 21:07:00
  • 조회수969

 

“2019년, 현대제철 비정규직 차별 철폐 원년으로”
현대제철 비정규직지회 결의대회…현대차그룹, 국가인권위 차별시정 권고 여전히 무시.

성민규, 사진=임연철, 편집=신동준  |  edit@ilabor.org


현대제철에서 일하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현대제철 원청이 국가인권위원회의 권고대로 비정규직에 대한 차별을 즉시 없애라고 요구하는 결의대회를 열었다.

금속노조 충남지부 현대제철비정규직지회, 광주전남지부 현대제철비정규직지회, 현대제철순천단조비정규직지회 확대간부들이 5월 21일 서울 양재동 현대자동차그룹 본사 앞에서 ‘국가인권위원회 차별시정 권고 결정 이행 촉구, 당진·순천 현대제철 비정규직지회 확대간부 결의대회’를 열었다.


 
▲ 금속노조 충남지부 현대제철비정규직지회, 광주전남지부 현대제철비정규직지회, 현대제철순천단조비정규직지회 확대간부들이 5월 21일 서울 양재동 현대자동차그룹 본사 앞에서 ‘국가인권위원회 차별시정 권고 결정 이행 촉구, 당진·순천 현대제철 비정규직지회 확대간부 결의대회’를 열고 있다. 임연철


홍승완 충남지부 현대제철비정규직지회장은 대회사에서 “임금은 정규직의 절반, 여전히 복리후생은 없다. 하청노동자가 다치고, 부러지고, 베이고, 꺾이는 상황도 여전하다”라며 “차별을 없애고, 하청노동자가 인간답게 살 수 있는 투쟁을 만들어보자”라고 촉구했다.

정용재 충남지부 수석부지부장은 “오늘 결의대회는 2019년 요구안 쟁취를 결의하는 자리다. 순천과 당진의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지난 총파업 투쟁으로 싸우면 이길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었다”라며 “인권위 차별시정 권고에 정몽구는 꼼짝도 하지 않고 있다. 그렇다면 파업 투쟁으로 우리가 비정규직인지 정규직인지 정몽구, 윤여철에게 똑똑히 보여주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 금속노조 충남지부 현대제철비정규직지회, 광주전남지부 현대제철비정규직지회, 현대제철순천단조비정규직지회 확대간부들이 5월 21일 서울 양재동 현대자동차그룹 본사 앞에서 ‘국가인권위원회 차별시정 권고 결정 이행 촉구, 당진·순천 현대제철 비정규직지회 확대간부 결의대회’를 열고 있다. 임연철


이날 결의대회에 앞서 충남과 광주전남지부의 두 현대제철비정규직지회는 ‘비정규직 차별 철폐 공동 투쟁본부 출범식’을 열고, 현대제철 소속 모든 비정규직 노동자와 차별시정 촉구 투쟁을 벌이겠다고 선포했다.

이병용 광주전남지부 현대제철비정규직지회장은 “오늘 오전 현대제철 비정규직 차별 철폐 공동 투쟁본부 출범식을 열었다. 우리의 목표를 당진, 순천 공동요구안에 담아 회사에 전달했다”라며 “성과급, 일시급 동일 지급하고 복지를 동일적용 해야 차별 철폐는 60% 정도 이뤄진다. 차별의 원흉인 현대제철과 현대차그룹이 이 요구를 받아야 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현대제철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2017년 4월 19일 국가인권위원회에 ‘비정규직 차별시정’ 진정서를 접수했다. 국가인권위원회는 2018년 11월 1일 차별시정을 결정하고 올해 1월 22일 차별시정 권고문을 현대제철에 보냈다.


  

▲ 금속노조 충남지부 현대제철비정규직지회, 광주전남지부 현대제철비정규직지회, 현대제철순천단조비정규직지회 확대간부들이 5월 21일 서울 양재동 현대자동차그룹 본사 앞에서 ‘국가인권위원회 차별시정 권고 결정 이행 촉구, 당진·순천 현대제철 비정규직지회 확대간부 결의대회’를 열고 있다. 임연철


현대제철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정규직 대비 낮은 기본급과 상여금을 받고, 의료비, 자녀교육비, 하계휴양소 이용, 명절 귀향비, 체력단련비, 성과급, 차량 지원 할인 등 복리후생 혜택을 누리지 못하고 있다. 공장 안 차량 출입 불허와 노사 산업안전보건위원회 참가가 막혀 있는 상황이다.

국가인권위는 현대제철에 고용노동부의 ‘사내하도급 근로자 근로조건 보호 가이드라인’에 따라 급여의 현저한 차이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정 도급비를 보장하도록 노력하고, 비정규직이라는 이유로 시설 이용에 차별 취급을 하지 말라고 권고했다. 현대제철은 국가인권위에 권고에도 시정 조치를 전혀 취하지 않고 있다.



Total341 [ page1/23 ]
No.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341 금속충남 총파업소식 2호 새글 2020.08.10 운영자 2020.08.10 32
340 금속법률 7, 8월 합본 2020.07.30 운영자 2020.07.30 202
339 금속충남 총파업소식 1호 2020.07.29 운영자 2020.07.29 202
338 민주노총 71차 임시대의원대회 안건 투표 결과 공지 2020.07.24 운영자 2020.07.24 140
337 금속노조 충남지부 지역·현장대표자 입장 2020.07.16 운영자 2020.07.16 229
336 [금속노조 성명] 원청이 사용자다 정부가 책임지고 교섭의무 부여하라 2020.05.20 관리자 2020.05.20 325
335 현대제철 단조사업부 물적분할 금속노조 현대제철 및 계열사 원하청지회 공동성명 2020.03.25 관리자 2020.03.25 1,052
334 노조, 51차 정기 대대 모바일 투표로 진행 2020.03.23 관리자 2020.03.23 361
333 전국금속노동조합 사과문 2020.03.23 관리자 2020.03.23 549
332 [위원장 담화문] 51차 정기대의원대회를 연기합니다. 2020.02.24 관리자 2020.02.24 547
331 금속노조 11기 임원선거 두 개 후보조 등록 2019.11.13 관리자 2019.11.13 2,241
330 19년 임.단협 중식 교섭보고대회(서문 복지관)진행중입니다. 2019.09.26 관리자 2019.09.26 3,764
329 [카드뉴스]바지락 07-08월 2019.07.16 관리자 2019.07.16 1,866
328 "19년 임.단협 교섭 노사 상견례!" 2019.07.13 관리자 2019.07.13 2,532
327 [카드뉴스] 바지락 6월호 2019.06.29 관리자 2019.06.29 1,134
처음이전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마지막
Top